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자유게시판 - 봄은 현기증이다

봄은 현기증이다

패랭이 2018.02.18 22:56 조회 수 : 176

초록의 지뢰를 밟아 자폭하던 봄이

소리도 없이 꽃을 토하듯

숨소리 죽여가며 사랑을 토하던 그 시절,

생성의 계절 봄은 비틀거림이었다.

 

ynNWVNm.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7 종이 보석함 패랭이 2018.03.05 296
176 홈페이지 개편에 다른 이용안내 관리자 2013.08.07 283
175 커피 한잔의 행복 패랭이 2018.02.28 270
174 무료수강혜택 프로그램 공고 서울여성 2018.02.27 237
173 우리 마지막 종례 패랭이 2018.03.03 176
» 봄은 현기증이다 패랭이 2018.02.18 176
171 길이 있었다 패랭이 2018.02.19 174
170 세상이 아름다운 것은..., 패랭이 2018.02.24 167
169 누이야 패랭이 2018.03.04 163
168 엘리베이터 패랭이 2018.02.27 161
167 아름다운 세기의 뜰 패랭이 2018.02.21 157
166 한때 살아봄직한 삶 패랭이 2018.02.19 156
165 이런 살아 숨 쉬는 바다 패랭이 2018.02.24 154
164 봄의 소리 패랭이 2018.02.20 149
163 진달래 패랭이 2018.02.19 149
162 잠시 쉬어 가세 함께~ 패랭이 2018.02.15 145
161 유비무환이 필요한 날 패랭이 2018.02.24 143
160 그리운 동백섬 패랭이 2018.03.03 141
159 산다는 것의 쓸쓸함은 패랭이 2018.02.24 140
158 우리들 돌부처 패랭이 2018.02.24 140